•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월 인구이동 44년 만에 최소

  • 기사입력 2019-04-24 14: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인구이동 9%↓
1분기 기준으로는 201만명 이동…대입 영향 20대만 이동률↑

[통계청]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3월 인구이동이 1975년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3월 국내인구동향’을 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64만1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9.4%(6만6000명) 줄었다.

지난달 이동자 수는 1970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3월 기준으로 역대 일곱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1970년∼1975년을 제외하고는 3월 기준으로 이달보다 이동자 수가 낮은 통계는 없다.

통계청 관계자는 “작년 11월부터 5개월 연속 주택 매매 거래량이 감소하는 흐름에서 지난달에는 더 큰 폭으로 감소해 인구이동이 저조했다”고 분석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5만1357건으로 1년 전보다 44.7% 줄었다. 2006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3월 기준으로 최저치다.

총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5.3%, 시도 간 이동자는 34.7%를 차지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의미하는 인구이동률은 14.7%로 1년 전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경기(9363명), 세종(2076명), 충남(530명) 등 5개 시도는 순유입됐다. 대구(-2425명), 부산(-1920명), 서울(-1650명) 등 12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올해 1분기 이동자 수는 201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2.7%(5만7000명) 감소했다. 이동률은 15.9%로 0.5%포인트 떨어졌다.

1분기 연령대별 이동자 수는 20대(45만4000명)가 가장 많았다. 이동률도 27.2%로 20대가 가장 높았다.

전년 동기 대비 이동률은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하락했다. 통계청은 대학 입학의 영향으로 20대의 이동이 많았던 것으로 풀이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