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청래 “또 탈당? 이인제도 울고 가겠네”…이언주 저격

  • 기사입력 2019-04-24 10: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이언주 의원에 대해 “이인제가 울고 가겠다”고 비판했다.

이인제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은 총 16번 당적을 바꾸며 7차례 총선에 도전한 바 있다.

정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탈당한겨? 이인제도 울고 가겠네”라는 글과 함께 이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 사진을 올렸다.

이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의 패스스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안을 추인하자 즉각 탈당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의원은 “지도부의 수적 횡포로 패스스트랙 합의안이 가결됐다”며 “돌이킬 수 없는 정치적, 역사적 죄악을 저지르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 대한 당원권 정지라는 지도부의 꼼수로 12대 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는 제가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며 “여기까지가 내 소임인 것 같다”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손학규 찌질’ 발언 등으로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아 의결권이 없다.

정 전 의원은 과거 이 의원의 민주당 탈당 기자회견 사진과 안철수 대선후보 지지연설 도중 눈물을 흘리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앞서 이 의원은 2017년 4월 당시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을 지지하며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당시 그는 “나는 안철수에게 정치생명을 걸었다”고 연설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같은 해 8월 전당대회에 출마했을 때 이 의원은 안 전 대표를 지지하는 대신 독자 출마를 택했다. 또한 이 의원은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앞장서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이 이 의원을 비판한 건 처음이 아니다.

이 의원이 지난해 8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판하자 정 전 의원은 안도현 시인의 시 ‘너에게 묻는다’에 나오는 시구 ‘연탄재를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를 적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