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장자연 사건, 약물로 접대 강요”…윤지오 외 다수 증언 있다

  • 기사입력 2019-04-24 07: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고 장자연이 과거 마약 등 약물에 의한 접대를 강요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다.

23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고 장자연이 마약 등 약물에 따른 강제 접대 피해를 봤다는 복수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해 특수강간 피해 의혹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에 대한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 이외의 다른 이들이 그 증언이 있었다고 한다.

MBC는 “검찰 과거사위원회 산하의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고 장자연씨의 특수강간 피해 의혹, 즉 약물에 의한 성범죄 피해 의혹에 대해 사실상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면서 “장자연 씨가 술자리에서 약물에 취해 접대를 강요 받았다는 진술을 동료 배우 윤지오 씨 외에 복수의 관계자로부터 확보했다”고 전했다.

조사위원회는 “사건 발생 시점이나 구체적인 장소 등 의혹을 입증할 증거는 아직 불충분하다. 수사 개시 여부를 검찰이 자체 결정할 일”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들은 고 장자연의 생전 소속사 대표의 위증혐의에 대한 수사는 꼭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사위원회는 “그는 앞선 재판에서 고 장자연을 폭행한 적 없다고 위증했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