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엿새째…결과 보니

  • 기사입력 2019-04-23 1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서 1만615건 신고 접수…‘교차로 횡단보도’가 절반
-지자체서 처리 완료된 2220건 중 551건에 과태료 부과

4대 불법 주·정차 중 횡단보도 불법 주정차 신고가 5천596건(53%)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지난 17일부터 본격 시행된 지 엿새째. 전국에서 모두 1만건이 넘는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17∼22일 ‘안전신문고’와 ‘생활불편신고’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들어온 4대 절대 금지 구역(소화전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는 총 1만615건으로집계됐다.

하루 평균 약 1천770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월 단위로는 5만3천건 이상의 신고가 들어올 것으로 행안부는 예상했다.

접수된 신고를 유형별로 보면 교차로 횡단보도 불법 주정차 신고가 5천596건(53%)으로 가장 많았고 모퉁이 5m 이내 2천394건(23%), 버스정류소 10m 이내 1천545건(15%), 소화전 주변 5m 이내 1천80건(10%)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신고 건수 중에서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과태료 부과 여부를 결정해 통보를 완료한 건은 21%에 해당하는 2천220건이었다.

이 중 25%인 551건에 최종적으로 과태료가 부과됐다.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은 경우는 834건, 주의에 해당하는 계고조치가 517건, 신고 취하 등 기타는 318건이었다.

행안부는 운수업 종사자 등의 생계형 주정차 위반 사례나 식당 등 영세상인이 곤란을 겪을 가능성 등 일부 쟁점이 있지만, 교통안전과 직결되는 4대 주정차 금지구역은 반드시 비워두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서철모 예방안전정책관은 “택배·운수업 종사자는 물품 배송 거리가 다소 늘어날 수 있으나 예외를 둘 사항은 아니다”라며 “상가 지역의 경우 일부 지자체에서 중·석식 시간대에 주정차를 허용하고 있으나 4대 금지구역은 예외 없이 24시간 주정차 금지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