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盧 10주기’ 맞은 유시민…정계 복귀설에 “대선 생각있었으면 이렇게 안 했다” (종합)

  • 기사입력 2019-04-23 13: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모행사로 ‘새로운 노무현’ 강조…세 가지 시대정신 제시도
-정계복귀, 재차 선긋기…“대선 생각있었으면 이렇게 안 한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3일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을 제시했다. 노 전 대통령의 국정방향을 예시로 세 가지 시대정신도 내놨다. 그러나 대선, 총선 등에 직접적으로 관여하는 직업정치 복귀에 대해서는 재차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23일 서울시 마포구에 있는 노무현재단에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 간담회를 열고 “추모행사의 메인 슬로건은 새로운 노무현”이라며 “흔히 말하는 시대정신 또는 우리가 사는 이 시대가 직면한 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하자는 뜻에서 (슬로건을) 정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의 생각이 가장 잘 나타난 것이 참여정부 시절 표방한 국정방침 세 가지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의 국정방침 세 가지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잘사는 균형발전 사회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대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이를 대한민국 역사 70년동안 존재했던 시대정신이라고 규정했다.

현실정치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집필, 강연, 간담회 등을 통한 간접적인 정치 참여에만 역할을 한정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제가 알릴레오 하는 것도, 투표하는 것도 정치, 재정적 후원도 정치, 제가 어디 언론 인터뷰하면서 현안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정치“라며 “국가권력이 이렇게 바뀌어야 한다는 주장을 죽을 때까지 할 것이고 수십년 늘 해온 일“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그러나) 좁은 의미의 정치, 정치를 직업으로 삼는 정치는 다른 문제“라면서 ”국가권력 기능과 작동방식에 영향 미치려는 활동을 나의 직업으로 삼는 것, 제가 정치를 떠났다 그만뒀다 말하는 건 이걸 안 하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어 “(정계 은퇴를) 그렇게 말씀을 드려도 안 믿어주면 말로는 방법이 없다”며 “그런 말씀을 하는 것은 그분들의 희망 사항이라고 생각하고, 제 인생은 제가 결정한다”고 했다.

그는 “정두언 전 의원은 제가 틀림없이 선거에 나올 것이고 그렇다면 너무 빨리 움직였다고 했는데 저도 동의한다”며 “제가 진짜 대선에 출마하거나 정치를 재개할 의사가 있으면 절대 이런 식으로 안 한다”고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 자신이 대선후보 지지율 상위권을 기록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처음보다 (제 순위가) 내려가고 있어 다행이고 안심이 된다”며 “계속 내려가서 사라져주기를 바라겠다”고 했다.

한편, 유 이사장이 기획한 추모행사에는 여권 내 주요 정치인 대거 참여한다. 25일 열리는 노무현재단-김대중 도서관 공동학술회의에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김부겸 민주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참석한다. 5월 11일 대전에서 열리는 시민문화제에는 김부겸 민주당 의원이, 5월 18일 서울 시민문화제에는 양정철 전 비서관이 같이한다. 5월 23일 열리는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함께한다.

th5@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