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윤지오 ‘장자연 사건’ 진술은 거짓” 주장 나왔다…카톡 공개 ‘진실공방’

  • 기사입력 2019-04-23 0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고(故) 장자연 씨 성접대 강요 의혹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나선 배우 윤지오의 증언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계일보는 22일 “‘장자연 사건’을 조사 중인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조사단)이 최근 ‘윤씨는 장씨 생전에 별다른 친분이 없었다’고 주장한 작가 김모씨 등을 직접 만나 관련 증거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단 관계자는 지난 19일 서울 모처에서 윤지오의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작가 김씨 등 2명을 만나 진술을 청취했다고. 김씨는 윤지오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제출했다.

김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지오의 행보는 본인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한 것으로, 오히려 고인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며 “윤지오가 유일한 목격자라며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자 대다수 매체가 검증없이 그대로 보도했다. 윤지오 증언은 장자연 사건과 별개로 보고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지오는 그동안 “(장자연 리스트) 원본이라고 하는 부분을 봤는데 유족 분들이 보시기 이전에 제가 먼저 봤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김씨는 “지난해 12월 술자리에서 윤씨가 ‘과거 장자연 사건 관련 수사기관 조사에 출석했을 때 조사관이 나간 사이 책상 위에 회색 문서를 우연히 봤다. 거기서 유명한 사람들 이름을 봤고, 그때 이들이 장자연 언니 자살과 관계 있단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윤지오가 한국에 있을 때 장자연씨가 그런 일을 당하고 있는 지도 몰랐다. 외국 나가서도 장자연씨와 따로 연락하지 않았고 소속사에서 자연 언니가 자살했단 소식을 전해들었을 때도 자연 언니한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뭐 때문에 그랬는지 전혀 몰랐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김씨는 윤지오가 발매한 책 ‘13번째 증언’이 장씨 유가족 동의를 얻지 않은 채 출간됐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윤지오는 “혼자서 소설 아닌 소설을 쓰고 계신 것“이라며 “제가 문건(장자연 리스트)을 본 핵심인물이란 건 관련 수사관이 알고 조서에도 다 나와있는 사실”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윤지오는 “검찰, 경찰 조사에서 언니와 저의 통화기록, 문자를 확인했고 일주일에 적게는 3번 본 사이”라며 “김씨는 유가족의 이름도 모른다. 도대체 어떻게 유가족분들을 본인 입에 담는지 이해할 수 없다. 제 책이 문제가 된다면 진작에 얘기가 나왔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지오는 “현재 저런 사람에게 에너지를 쏟고 싶지 않아 방치하지만 변호사분들이 자료를 모으고 있고 이번주에 고소할 예정”이라며 “허위사실유포, 모욕, 정신적피해 보상 등 죗값을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지오는 해당 보도 후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됐다.현재 윤지오의 SNS에는 ‘비공개 계정‘이라는 문구가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