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알프스 300m 절벽서 굴러떨어진 女스노보더 살았다

  • 기사입력 2019-04-22 1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 1월 폭설 내린 오스트리아 다흐슈타인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오스트리아 북알프스에서 스노보드를 타던 여성이 절벽에서 미끄러지며 크게 다쳤지만 다행히 구사일생으로 생명을 건졌다.

22일(현지시간) 크로넨차이퉁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슬로바키아 국적으로 알려진 이 여성(41)은 20일 친구 두 명과 함께 오스트리아 다흐슈타인에서 스노보드를 타고 계곡을 내려오다 미끄러지면서 바위가 곳곳에 돌출한 산 경사면을 300m가량 굴러떨어졌다.

헬리콥터로 인근 병원에 옮겨진 이 여성은 크게 다쳤지만 헬멧을 비롯한 보호장비를 착용해 더 큰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앞서 이달 5일에는 프랑스 알프스 지역인 아보리아에서 혼자 스노보드를 타던 50대 영국인 남성이 30m 아래 절벽으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