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언주 “자유한국당에 입당? 너무 앞서나간 말”

  • 기사입력 2019-04-22 13: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당 입당 초읽기’ 추측에 선 긋기
-이 의원 “보수세력 단결에 방점 둔 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사진> 바른미래당 의원이 22일 자신의 자유한국당 입당설에 도는 데 대해 “너무 앞서나간 말”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최근 한 출판기념회에서 “확실한 건 결국 총선 전 (한국당과)함께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YTN 인터뷰에서 “총선 전 문재인 대통령을 심판하는 세력이 대동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선 자신의 말이 보수통합론보다 개인의 탈당 후 한국당 복당설에 초점이 맞춰진 데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것이다.

이 의원은 “한국당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하지만 (보수가)분열을 자초해 운동권이 장기집권을 하면 빈대를 잡다가 초가삼간을 태우는 격”이라고 했다. 이어 “구체적인 통합과 연대 시기 등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말한 바 없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의 보수, 헌법 가치 수호세력들의 각각 스펙트럼이 다르다”며 “이런 부분을 규합할 역할을 누군가가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가 통합ㆍ혁신 정신을 갖고 창당됐지만, 처음 출발과 달리 실망만 끼쳤다”며 “정권 견제 정당, 이와 함께 한국당의 미흡한 점을 보완하자는 게 원래 취지지만, 우리 스스로가 정체성 분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아무리 어떤 차이를 갖고 갈등해도 헌법 가치가 파괴되는 그런 부분에서 분열되면 안 된다”며 “결국 (총선은)문재인 정부의 심판 선거가 될텐데, 보수가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고향인 부산 영도구에 출마할 계획이 있느냐는 말엔 “부산에 있는 지지자들이 ‘부산에 나왔으면 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며 “특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부산에 나올 수 있는데, 맞붙어서 역할을 하면 좋겠다는 말도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조 수석이 나오면 당연히 붙는다”며 “그분도 나름 인기는 있겠지만 강남좌파 시대는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자신 있다”며 “운동권 이후 국민을 편안하게 하는 쪽으로 중점 두는 세력이 정면에 나설 때”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