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韓 건축기업, 100억원 규모 방글라데시 항만 설계ㆍ감리사업 수주

  • 기사입력 2019-04-22 13: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국내 건축업체들이 방글라데시 정부가 발주한 1000만달러(약 114억원) 규모의 컨테이너 터미널 설계ㆍ감리사업을 수주했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건화ㆍ대영ㆍ희림 등 국내 건축설계 관련 기업 컨소시엄이 방글라데시 파이라항 컨테이너 터미널 설계ㆍ감리사업 국제 입찰에 참여해 수주 성과를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파이라항 1단계 컨테이너 터미널ㆍ도로ㆍ교량 등 건설을 설계ㆍ감리를 수행하는 것으로, 다음달부터 2022년 5월까지 3년 동안 진행된다.

전체 프로젝트 총사업비는 약 5억달러(약 5696억원)이며 이번에 국내 기업들이 수주한 설계ㆍ감리 사업비는 1000만달러 규모다.

국내 컨소시엄은 오는 23일 파이라항만공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이번 수주는 우리 정부가 동남아, 중남미, 아프리카 국가를 대상으로 지원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이 민간기업 수주 성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해수부는 강조했다.

해수부는 앞서 방글라데시 항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주요 3개 항만에 대한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항만 관련 공무원 초청연수 등을 통해 방글라데시와 우호 관계를 유지해왔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항만시설 부족으로 치타공 베이 터미널, 파이라항만 등 신항만 개발을 추진하는 방글라데시에 우리 기업 진출이 활발히 이뤄지도록 앞으로도 방글라데시 정부ㆍ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