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북태평양수산위원회, 26일까지 제주에서 개최…꽁치 관리방안 논의

  • 기사입력 2019-04-22 13: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해양수산부는 23일∼26일 제주에서 ‘북태평양수산위원회 제4차 과학위원회’가 열린다고 22일 밝혔다.

북태평양수산위원회는 북태평양 공해상 수산자원 관리를 위해 2015년 설립된 지역 수산 관리기구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중국, 러시아, 일본, 대만, 바누아투 등 8개국이 회원으로 있다.

이번 위원회는 취약해양생태계, 저층어업, 꽁치 분야로 나눠 4일간 열린다. 과학위원회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수부는 “이번 회의에서는 회원국의 조업 현황과 더불어 취약해양생태계 지표종과 보호종 자료를 검토한다”며 “북태평양 꽁치 자원 평가 결과를 토대로 자원 보존을 위한 관리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 조업에는 별도 할당량이 배분돼 있지 않았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줄어들자 연안국을 중심으로 조업 제한 요구가 제기돼 올해 3월 회원국 공동 자원평가를 한 바 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