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文 대통령 “남북미 비핵화 긴밀한 소통…카자흐는 비핵화로 경제 번영”

  • 기사입력 2019-04-22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지 언론과 서면인터뷰…“카자흐 비핵화는 한반도에 큰 힘”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 릭소스 호텔에서 열린 동포오찬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각) 한반도 비핵화 여정과 관련해 “남과 북, 미국 정상은 같은 목표를 가지고 서로 긴밀히 소통하고 있고, 국제사회도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지 최대 유력 일간지인 프라브다지와 서면인터뷰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경험과 지혜는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카자흐스탄은 스스로 비핵화의 길을 선택했고, 정치적 안정과 경제적 번영을 성취했다”며 “‘핵무기 없는 세상’을 구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주도하면서,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에게 영감과 용기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1989년 알마티에서 진행된 카자흐스탄 국민의 반핵 평화 집회는 국제 반핵운동의 시발점이 됐다”고 평가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여정에서 카자흐스탄 정부와 국민들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하기도 했다. 카자흐스탄은 소련이 붕괴해 갑자기 자국 영토에 실전 배치된 핵무기를 갖게 된 비자발적 핵보유국 중 한 곳이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올해는 한국과 카자흐스탄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으로, 양국 협력 지평을 유라시아 평화와 공동번영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국가 중)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파트너”라면서 “1992년 수교 당시 1000만 달러에 불과했던 양국 교역액이 작년에는 22억 달러로 220배 늘어나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많은 분야 중 보건ㆍ의료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며 “양국은 e-헬스, 로봇수술기 등 첨단의료 분야는 물론, 기술ㆍ의료진 교류를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카자흐스탄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들이 양국간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려인들은 양국의 깊은 역사적 인연과 변함없는 우정의 상징”이라며 “고려인들이 있기에 카자흐스탄 국민은 한국에 대한 믿음과 호감을 더하고, 한국인은 카자흐스탄에 대한 우정과 고마움을 되새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카자흐스탄과 한국은 언어와 문화의 뿌리가 같다고 알려진 데다 웃어른을 공경하고 손님을 융숭하게 대접하는 문화는 지금까지 양국에 이어진다”며 “양국 국민이 느끼는 친근감은 양국을 더 가깝게 하는 힘”이라고 밝혔다.

한편 7박 8일간 중앙아시아 3국을 국빈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카자흐스탄 일정을 끝으로 23일 귀국길에 오른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