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영자 “전유성 딸 이름 제비…제비모텔서 가져서”

  • 기사입력 2019-04-22 07: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영자가 전유성의 딸 이름과 관련된 뒷얘기를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이영자가 힌트 요정으로 등장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지리산 인근 카페 ‘제비’에서 오프닝 촬영을 하고 있었다.

이날 이영자는 멤버들에게 “사부님 딸이 지리산에서 카페를 하는 걸로 알고 있다. 카페 이름처럼 딸 이름이 제비”라고 힌트를 전했다.

아울러 이영자는 “왜 이름이 제비인 줄 아냐. 제비 씨를 가진 곳이 제비 모텔이었다”고 깜짝 폭로했다.

이에 멤버들은 쉽사리 믿지 못했다.

모두들 “예능이라 말하는 거냐 아니면 진짜냐”고 물었다. 이어 사부의 딸 제비 씨가 등장했다. 바로 전유성의 딸이었던 것. 부녀는 똑닮은 외모로 눈길을 출연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멤버들은 사부인 전유성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지리산 자락에 위치한 이 집에는 ‘호텔인터컨테이너’ ‘강제 노역장’ 등의 푯말들이 꽂혀 있었다. 또 집 앞에는 계곡이 있어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개그맨 중에 제일 늙은 사람”이라고 자기소개를 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