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열혈사제’ 김남길, ‘뻔하지 않은’ 정의구현 방식

  • 기사입력 2019-04-20 16: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김남길이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용기와 위로를 전하며 안방극장에 힐링을 안겼다. 더할 나위 없는 훈훈함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는 평이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연출 이명우, 극본 박재범)은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작품에서 김남길은 신부답지 않은 까칠함과 깡으로 무장한 가톨릭 사제 ‘김해일’을 맡아,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사제’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김남길은 ‘열혈사제’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쉼 없이 변주하는 모습, 카타르시스를 전한 사이다 열연, 매 스토리마다 활약하는 ‘핵심 키’ 역할, 힐링과 촌철살인을 오가는 명대사, 카메라 밖에서도 숨길 수 없는 아우라를 보여줬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순식간에 분노에 차오르는 김해일의 감정 변화를 완벽한 호흡과 통쾌한 액션으로 그려내며 매력적인 인물을 완성했다. 이에 전에 없던 악을 무찌르는 새로운 히어로형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 것.

그간 다양한 장르와 분야를 오가며 많은 작품을 통해 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한 김남길. SBS ‘나쁜 남자’, KBS ‘상어’, tvN ‘명불허전’ 등의 드라마로 이미 안방극장을 섭렵한 그는 스크린에서 대표적으로 누적 관객수 866만 명을 기록한 흥행작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을 통해 코믹연기의 정점을 보여주었고, ‘살인자의 기억법’(2017)에서 강렬한 악역을 개성 있게 구현해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열혈사제‘는 일반적으로 ’사제‘하면 떠올리는 신이나 구마 의식보다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특별했다“고 전했던 김남길. 이렇듯 평범을 거부하며 끝없이 고민하는 배우인 그는 극 초반부터 몰입도, 분석력, 장악력 등 전방위에서 내공을 발휘하며 모두의 기대와 감탄을 한 몸에 받았다.

여러 사건사고와 공권력의 정경유착 등 현 사회의 문제점인 악의 카르텔을 성직자와 평범한 소시민들이 해결한다는 설정을 통해 시청자들로 하여감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했다. 이 가운데 안방극장에서 보기 힘든 통쾌한 액션을 거침없이 선보인 김남길. 탄성을 자아내게 만드는 거침 없는 장면들은 ‘역시 김남길’이라는 찬사가 절로 나오게 했다.

정의구현 앞에서 핵주먹도 마다 하지 않는 열혈 카리스마로 첫 방송부터 포털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쉴 새 없이 오른 김남길은 세상과 사회에 분노한 이유를 당위성 있게 그려내며 이후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캐릭터의 감정변화와 심리상태를 촘촘하게 그려내는 그의 연기에 시청자들은 자연스럽게 캐릭터의 서사에 녹아들며 공감했고, 김남길만의 ‘뻔하지 않은’ 정의구현 방식을 응원했다.

처음에는 자신에게 친 아버지처럼 소중한 존재였던 사람을 잃으면서 시작됐던 그의 활약. 억울한 죽음과 동시에 불명예스러운 누명까지 쓴 정동환(이신부 역)을 위해 사건을 추적하던 김남길은 사회의 정의와 질서를 어지럽히는 악의 카르텔을 마주하게 됐다.

비록 특수요원이었던 과거를 등지고 성직자의 길을 걷기로 한 그였지만, ‘정의구현’을 향한 마음만은 묻어둘 수 없었고 뛰어난 능력을 기반으로 사건의 실마리를 잡았다.

이렇듯 빠른 두뇌회전과 상황 판단력을 가동하며 스토리의 핵심이 되는 결정적인 단서를 캐치하는 모습을 매끄럽게 그려낸 김남길. 극의 중반부까지 달린 중요한 시점에서 전개에 박차를 가하는 활약으로 매 회 엔딩을 빛내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핵심 키’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정의를 위한 물음에 대한 답을 구하며, 때로는 주변의 우매한 이들을 위한 기도를 올리며. 그의 멘트들은 한톨 한톨 곱씹을 수 밖에 없는 명대사였다.

잘못을 인정하지 않은 채 다른 곳에서 용서를 구하는 신도들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리는 모습을 통해 진심을 담은 사과의 중요성을 얘기하며 기본적이지만 우리가 지나쳤던 것들을 되돌아보게 만들었다. 또 이하늬(경선 역)에게 모든 걸 바로잡을 기회를 주려고 하며 바쁜 현대 생활 속에 지금 당장 눈앞의 이익에 급급할 수 밖에 없는 우리. 먼 훗날을 위해 길게 보고 한 템포 쉬어 가길 바라는 그의 마음을 되새겨 봄 직 했다. 이어 허울뿐인 용서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답을 통해 말 한마디가 가지는 무게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했던 대사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카리스마부터 코믹, 액션까지 다 갖춘 캐릭터의 다양한 면모를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극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