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황교안과 한국당 ‘10인의 전사’, 광화문서 ‘文 STOP’ 대규모 장외투쟁

  • 기사입력 2019-04-20 14: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文 경제ㆍ안보ㆍ인사정책은 참사 수준”

-黃 체제서 첫 장외투쟁

-오후 3시 청와대까지 행진 예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인사 참사’ 책임져라!”

“조국ㆍ조현옥을 파면시켜라!”

20일 오후 1시30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 모인 한국당 당원들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구호를 외쳤다. 전국에서 온 당원들은 빨간색 상의를 맞춰입고 ‘문재인 STOP’, ‘국민 심판’ 등 팻말을 들었다. 한국당은 앞서 당원에게 공문을 보내 전체 1만여명 운집을 계획했다. 황교안 대표가 취임한 후 첫 장외투쟁으로,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한국당 지도부가 전사(戰士)로 소개한 의원 10여명 등이 참석해 연이어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규모 정권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문 대통령이 임명한 것으로 촉발된 자리다. 한국당은 이날 문재인 정부의 경제ㆍ안보ㆍ인사 정책을 ‘참사’로 규정하고 규탄을 이어갔다.

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장을 맡는 김태흠 의원이 먼저 단상에 올랐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은 김경수ㆍ드루킹 댓글조작으로 정권을 잡은 세력답게 교묘히 여론조작까지 하며 임명을 강행했다”며 “‘주식 전문가’ 이미선을 헌법재판관으로 임명한 것은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마저 ‘개무시’하겠다는 선전포고”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지 2년도 채 안돼 국회의 인사청문경과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인사가 15명”이라며 “문재인 좌파독재정부는 국민, 국회, 인사청문회도 필요 없는 오만한 정부”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좌파독재세력이 대법원을 비롯해 사법부와 언론마저 장악했다”며 “마지막으로 헌재까지 장악해 정치ㆍ경제ㆍ역사 등 모든 것을 물갈이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재판부를 압박해 김경수 경남지사를 보석으로 석방시켰다”며 “‘친문(親文)무죄 반문(反文)유죄’, ‘친문석방 반문감방’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좋아할 말만 골라서 하는 사람, 김정은 대변인 노릇할 사람을 통일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정권이 종북 정권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멈춤), 국민이 심판합니다’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한국당 지도부가 전사로 소개한 의원 10명이 성토 목소리를 연이어 낸다.

김광림 최고위원은 경제실정, 주광덕 의원은 정부의 잇따른 인사 문제를 꼬집는다. 장제원 의원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부부의 주식 거래 의혹을 지적한다. 곽상도 의원은 문 대통령 딸 다혜 씨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다시 제기한다. 백승주 의원은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 추진ㆍ대북 정책과 관련해 비판하고, 성일종 의원은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을 저격할 예정이다. 김종석 의원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투기 의혹, 최연혜 의원은 탈원전 정책, 임이자 의원은 노동 문제를 연달아 비판한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까지 규탄대회를 진행한 후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할 방침이다.

앞서 한국당의 이같은 장외투쟁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판 목소리를 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야당이 민생국회를 내팽개치고 거리로 나가는 걸 국민이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장외 투쟁을 할 때가 아니라 국회에서 비판할 건 비판하고 협조할 건 협조하며 민생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국회 일정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보이콧을 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전면 보이콧에 나서면 비판 여론이 있을 걸 의식해 ‘꼼수 보이콧’으로 국회를 공전시킨다”고 했다.

이에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과 제1야당 목소리에 귀 닫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응당한 항의 절차”라며 “국민의 큰 호응이 있을 것을 보고, 애국 동지의 동참을 호소한다”고 받아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