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제 2의 안인득’ 등장할까 불안”…진주 아파트 주민, 이주대책 추진된다

  • 기사입력 2019-04-20 14: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참사를 일으킨 안인득이 경찰에 붙잡혀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참사로 공포감에 시달리는 주민 등에 대한 이주대책이 추진된다.

참사가 난 아파트 운영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오는 21일까지 참사현장인 303동 주민 등에 대한 주거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다고 20일 밝혔다.

303동은 방화살인범 안인득(42)이 거주했던 살던 곳이다. 희생된 사망자 5명과 부상자 13명도 모두 이 동 주민이다.

LH는 참사가 난 이 동 희생자 가구와 같은 동 주민을 비롯해 인근 동 주민들의 민원도 함께 상담해 대책을 만들기로 했다.

실제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가족은 물론 이 아파트 내 주민들은 참사 이후 심한 불안감을 보여 외부에서 머무는 이들도 상당수다.

참사가 난 아파트 동은 야간이면 곳곳에 불이 꺼져 있다.

LH는 주민 불편과 민원을 접수한 후 동 간 또는 외부 아파트로 이주하는 대책도 검토할 방침이다.

이 아파트에는 참사 이후 정신적인 불안감과 안전 등을 우려해 이주를 원하는 이들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불의의 사고와 관련해 삼가 위안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민원 접수는 피해 주민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려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