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당 “나라 거덜나겠다” 장외투쟁에 민주당 “꼼수 보이콧” 맹공

  • 기사입력 2019-04-20 1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당, 20일 서울 도심서 대규모집회 예고
-민주당 “국회에서 비판ㆍ협조 과정 거쳐야”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원내 양대정당이 주말인 20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에 따른 대치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이날 오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면서 갈등은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사실상 꼼수 보이콧에 나섰다’고 지적했고, 한국당은 ‘문 대통령은 누적된 인사 참사를 사과해야 한다’고 대치를 이어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야당이 민생국회를 내팽개치고 거리로 나가는 걸 국민이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장외 투쟁을 할 때가 아니라 국회에서 비판할 건 비판하고 협조할 건 협조하며 민생을 위해 일해야 한다”고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국회 일정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보이콧을 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전면 보이콧에 나서면 비판 여론이 있을 걸 의식해 ‘꼼수 보이콧’으로 국회를 공전시킨다”고 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반면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국민과 제1야당 목소리에 귀 닫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응당한 항의 절차”라며 “국민의 큰 호응이 있을 것을 보고, 애국 동지의 동참을 호소한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이미선 헌법재판관과 김연철 통일부ㆍ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의 부당함을 알리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질을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누적된 인사 비리, 인사 참사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 실정, 안보 불안, 외교 참사에 더해 사법부 유린을 위한 인사 참사까지 총체적 난국을 보인다”며 “이를 더이상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나라가 거덜 나겠다는 민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 민심에 순종해 오늘 장외집회를 시작하는 것”이라며 “국민께서도 이런 제1야당의 뜻에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거듭 호소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