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끄러운 이름 빼라”…로이킴ㆍ최종훈 사라지는 이름

  • 기사입력 2019-04-19 2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남구 “주민 민원 반영…문제가 된 스타 이름 삭제”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정준영 카카오톡 대화방’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스타들의 흔적이 곳곳에서 사라지고 있다.

서울 강남구는 지난 17일 달터근린공원에 있는 ‘로이킴숲’의 정자 명패와 빨간 우체통을 철거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최근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정준영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되자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로이킴숲은 2013년 4월 팬들이 조성해 강남구에 기부했지만, 정자와 ‘로이킴숲’이라고 쓰인 정자 명패, 우체통은 로이킴이 숲 조성 후 개인적으로 기부했다.

구 관계자는 “‘로이킴’이란 이름을 보고 싶지 않다는 주민들의 민원이 있어 철거했다”며 “정자 자체는 시민 편의를 위해 그대로 유지했고, 숲은 팬클럽이 조성한 거라 손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철거 이후에는 ‘구가 일방적으로 철거했다’는 팬들의 항의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강남구는 지난달 28일에는 갤러리아백화점 앞 K스타로드에 설치된 FT아일랜드 조형물에서 음주운전 무마 혐의를 받는 전 멤버 최종훈(29)의 이름을 제거했다.

곰 인형 모양의 이 조형물에는 FT아일랜드 멤버들의 이름이 영문으로 쓰여있다.

강남구는 그룹 자체를 상징하는 조형물인 만큼 철거하는 대신 최종훈의 이름만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