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착한 배송’ 속도 내는 현대홈쇼핑

  • 기사입력 2019-04-21 0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無테이프 친환경 박스 ‘날개박스’ 도입

-패션 PB 상품 우선 적용 후 확대 예정

-재활용 안되는 운송장 크기도 20% 줄여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현대홈쇼핑이 배송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포장 다이어트’에 나선다. 배송박스 포장시 비닐테이프를 사용하지 않고, 박스 겉면에 부착된 운송장 크기도 줄이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홈쇼핑은 이 달부터 비닐 테이프가 필요 없는 친환경 배송 박스 ‘날개박스’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날개박스’는 친환경 접착제가 부착된 날개가 박스 상ㆍ하단에 있는 배송 박스로, 비닐 테이프를 사용할 필요가 없이 날개만 접으면 포장이 완료된다. 기존 배송 박스에 사용된 비닐 테이프의 주성분은 폴리염화비닐로, 이 소재는 자연적으로 분해되는데 100년이 넘게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홈쇼핑은 패션 PB 브랜드 라씨엔토와 밀라노스토리의 4월 방송 상품부터 ‘날개박스’를 우선 도입하고, 순차적으로 적용 상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두 PB 브랜드를 배송하는데 쓰인 박스만 약 50만개다. 포장에 쓰인 비닐 테이프를 이어붙이면 405㎞에 이른다.

현대홈쇼핑은 날개박스 도입으로 고객들의 배송박스 분리배출도 편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배송 박스는 비닐 테이프를 뜯어낸 뒤 분리 배출해야 해 번거롭지만 날개박스는 이 과정 없이 종이류로 버리면 된다.

이와 함께 배송박스에 부착되는 운송장의 크기도 20% 줄였다. 화학물질로 코팅된 특수용지를 사용하는 운송장은 재활용이 안되기 때문에 사용량을 최소화한다는 취지다. 현대홈쇼핑은 자체물류센터에서 배송되는 박스에 우선 적용하고 순차적으로 협력사에서 직접 배송하는 상품에도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자체물류센터에서 배송되는 물량이 1200만개에 이르는 것을 감안하면, 연간 축구장(7140㎡) 5개를 덮을 수 있는 분량의 자원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