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태곤 “코뼈 부러져도, 연예인이라 맞을 수 밖에”

  • 기사입력 2019-04-19 10: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태곤이 자신의 연예계 스토리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막강해짐’에서는 이태곤이 출연했다.

이날 이태곤은 데뷔부터 스타가 되기까지의 얘기를 진솔하게 털어놨다. 그러던 중 MC 강호동은 2017년 폭행사건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이태곤은 “그냥 느닷없이 공격을 당한 거다. 뒤에서. 생각지도 못했다. 난 막기만 했다. 오른 손을 쓰지도 않았다. 코뼈가 부러졌다. 피가 엄청 났다”고 답했다.

이태곤은 “눈이 돌아갈 뻔했다. 다 때려치우고 진짜... 그런데 그 순간에 탁 판단이 서더라. 필름이 스쳐갔다“라며 ”이게 나가면 얘는 어디가 부러지고 난 쌍방이 될 거고. 주먹을 꽉 쥐고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운동을 7살 때부터 했다, 손을 대자고 했으면 못 댔겠냐. 남자로서 속이 상하고 상대가 비겁했다, 그게 용서가 안 된다고 했다, 처벌을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태곤은 “순간적으로 내가 연예인이라는 걸 후회했다. 그래도 1주일 동안 정말 화가 나고 이가 갈렸다”고 회상했다. 이후 이태곤은 낚시로 마음을 다잡았다고도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