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로킷헬스케어, ‘바이오 3D프린팅’ 인체 재생 글로벌 임상

  • 기사입력 2019-04-18 15: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로킷헬스케어(대표 유석환)는 바이오 3D프린터를 활용해 인체 재생 글로벌 임상에 돌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해외 임상은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해외 11개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바이오 3D프린팅 장기로 피부재생, 화상치료, 당뇨발, 연골재생 등에 나선다.

로킷은 지난해 11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ISAPS)에서 인체 피부임상사례를 발표하며 재생의학 시장 글로벌 진출을 시작했다. 지난달부터 인체 피부재생 플랫폼 국내 임상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이데아성형외과 등에서 진행 중이며, 국외 임상 추진한다.

시리아 내전 등으로 많은 전쟁 화상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터키 이스탄불에서 오는 6월부터 바이오 3D프린팅 화상피부 재생 임상을 시작한다. 로킷의 피부재생 바이오 프린팅 기술은 자가세포를 기반으로 최소한의 세포조작을 이용하는 시술이다.

다음달부터는 인도 첸나이 하이케어병원(Hycare super speciality hospital)에서 바이오 3D프린팅을 이용한 당뇨발(당뇨병성 족부궤양) 재생 시술을 세계 최초로 실시한다.

지난달 미국정형외과학회(AAOS 2019)에서 ‘맞춤 자가세포 연골재생’ 플랫폼을 발표했다. 이 때도 해외 많은 국가들이 인체 재생 임상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로킷 관계자는 “특허 출원한 연골재생 시술법은 퇴행성 관절염 및 스포츠 관절염의 재생의료적 치료법으로 개발됐다. 자가줄기세포와 기승인된 재료를 활용하는 3차원 의료시술인 만큼 많은 나라에서 첨단 재생치료법으로 안전하게 인증된 시술영역에 속해 좋은 평가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오는 6월부터 이집트에서도 인체 연골재생 임상이 시행된다. 이집트를 필두로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등에서도 임상 진행을 논의 중이다.

로킷 유석환 대표는 “피부재생 및 화상 치료를 비롯해 퇴행성 관절염, 당뇨발 등 많은 환자들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freihe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