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목사가 건넨 술 한 잔에…요양보호사·장애인 8년간 성폭행 ‘악몽’

  • 기사입력 2019-04-18 14: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소스=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경기도의 한 요양원에서 60대 목사가 요양보호사와 장애인을 8년간 상습 성폭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YTN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들은 요양원 시설 대표인 A모 목사를 만난 첫날에 그가 따라 주는 술을 받아 마신 뒤 정신을 잃은 뒤 성폭행을 당했으며 그동안 협박을 받아 경찰에 신고할 엄두를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 2월 A목사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요양보호사 유모 씨는 A목사를 만난 첫날 “(A목사가) 몸에 좋은 거라고 하면서 그것을 다 한 잔씩 따라줬다”며 “글래스로 한 잔 마신 것까지는 기억하는데 (다음날 방에) 뒹굴어져 있는 채 일어났다. 옷 상태도 이상했다. 직감적으로 무슨 일이 일어났구나(했다)”고 말했다.

이 시설에서 생활하던 3급 발달 장애인 이모 씨도 “러시아 술을 머그잔으로 한 컵 주더라”며 “내가 뻗어 있으니 (A목사가) 뭔가 하더라. 하지 말라고 소리 질렀는데 계속 그랬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피해 여성들은 성폭행이 장소와 시간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심지어 근처에 아기가 있는데도 A목사는 개의치 않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A목사의 상습 성폭행에 대해 유 씨는 지난 8년 동안 경찰에 신고하지 못한 이유로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하고 흉기로 위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장애인인 이 씨의 경우는 시설에 머물러야 했기 때문에 당장 갈 곳이 없다는 약점을 A목사가 이용했다는 주장이다.

A목사는 성폭행에 대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목사는 이들과 사실혼 관계였거나 자발적 성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A 씨를 상습 성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