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멀티골 손흥민 “미쳤다, 믿을 수 없이 잘 싸웠다”

  • 기사입력 2019-04-18 08: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멀티골을 휘몰아치면서 팀을 챔피언스리그 4강에 올려놓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경기 직후 소감을 밝혔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3-4로 패했다. 그러나 2차전 합계 스코어로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토트넘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전반 7분과 10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맨시티의 골망을 연이어 흔들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감격을 드러냈다.

그는 “이런 경기는 본 적이 없다. 정말 힘들었고, 미친 경기였다. 우리 동료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연신 “미쳤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때로 VAR은 짜증나지만, 오늘은 고마웠다. 우리는 90분 동안 함께 싸웠다. 우리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을 보여줬다”라고 했다.

이날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8.8점을 부여했다. 영국 매체들은 물론 축구계의 전설적인 공격수 앨런 시어러는 “정말 대단한 경기였다. 골을 기록했지만 이정도로 많지는 않았다. 물러서지 않고 싸우는 두 팀은 정말 놀라웠다”고 혀를 내둘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