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VAR덕에 웃은 포체티노, 아직도 ‘VAR 반대’ 소신?

  • 기사입력 2019-04-18 08: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VAR(비디오 판독) 도입을 반대해 오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감독의 소신이 이번에는 바뀔까.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서 패했지만 극적으로 4강에 올랐다. 두번의 VAR로 판정을 바로 잡은 결과다. 포체티노 감독이 VAR 덕을 톡톡히 봤다는 얘기다.

과거 포체티노 감독은 VAR 판독에 대해 “나는 좋아하지 않는다. VAR은 누구도 행복하게 하지 않는다”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기에 더 그렇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하지만 홈 1차전에서 1-0 승리를 챙긴 토트넘은 1,2차전 합계 4-4를 기록했으나 원정 다득점 규정에 따라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이날 경기의 또 다른 주인공은 VAR이었다.

첫 번째 VAR은 후반 28분에 가동됐다. 토트넘 키에런 트리피어의 코너킥을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가 마무리했다. 맨시티 선수들은 이 과정에서 요렌테가 핸드볼 반칙을 범했다고 주장했고, 주심은 VAR 판독에 돌입했다. VAR 센터와 교신을 주고 받던 주심은 성에 차지 않은 듯 직접 화면을 확인하며 다각도로 골 장면을 돌려본 뒤 결국 요렌테의 득점을 선언했다. 2-4로 끌려가던 토트넘은 천금같은 세 번째 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두 번째 VAR 상황은 후반 추가시간에 벌어졌다. 맨시티 라힘 스털링의 발끝에서 득점이 나왔다. 하지만 VAR이 앞선 장면에서의 오프사이드였음을 잡아냈다. 맨시티의 5번째 골은 노골로 선언됐고 토트넘은 극적으로 4강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