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경고 누적’ 손흥민, 아약스와 4강 1차전서 못본다

  • 기사입력 2019-04-18 07: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은 후 포효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첩첩산중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진출한 토트넘이 손흥민 없이 아약스와 1차전을 치뤄야 한다. 이만저만한 비상이 아니다.

키플레이어이자 주포인 손흥민(토트넘)이 4강 1차전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홈경기라는 점이 조금의 위안이 되긴하지만….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과 요렌테의 골을 더해 3-4로 패했다.

하지만 토털 스코어에서 4-4로 동률을 이룬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 구단 역사상 첫 4강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반면 역대 2번째 UCL 4강을 노리던 맨시티는 눈물을 삼켜야 했다.

구단 역사상 첫 4강에서 토트넘은 유벤투스(이탈리아)를 꺾고 진출한 아약스(네덜란드)와 격돌하게 됐다.

하지만 케인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에서 구세주로 떠오른 손흥민마저 경고 누적으로 1차전에 나서지 못한다.

스털링에게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손흥민이 0-1로 뒤진 전반 7분 날카로운 슈팅을 날린 것이 골키퍼 다리를 맞고 골망을 갈랐다. 기세를 탄 손흥민은 전반 9분 역습 상황에서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멈추지 않고 그대로 강력하고 정교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더하며 추가골을 기록했다.

멀티골 활약 이후에도 상대 수비를 끌고 다녔던 손흥민은 후반 3분 더 브라위너의 역습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다. 이번 UCL서 3번째 옐로 카드를 받은 손흥민은 경고 누적으로 4강 1차전 홈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손흥민은 연일 새 구장과 팀의 새 역사를 썼지만, 아쉽게도 4강 1차전은 관중석서 지켜보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