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채영, 세무조사 보도에 “고소득자 대상 정기조사”

  • 기사입력 2019-04-16 14: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한채영 측이 국세청 세무조사에 대해 “정기적인 조사로 알고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채영 소속사 비에스컴퍼니는 한 연예매체를 통해 16일 “고소득자 일반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고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투데이는 국세청의 세무조사 대상 연예인의 실명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이미 알려진 공효진 외에도 배우 한채영과 주상욱 등도 세무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앞서 국세청은 유튜버, BJ와 웹하드업체, 연예인, 프로운동선수, 병의원, 전문직, 부동산임대업자 등 총 176명에 대해 세무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