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염수정 추기경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너무나 큰 비극”

  • 기사입력 2019-04-16 14: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16일 파리 노트르담대성당 화재로 충격과 슬픔에 잠긴 파리대교구에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염 추기경은 파리대교구장에 보낸 서신에서, “그리스도교의 상징인 노트르담대성당에 발생한 심각한 화재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며, “종교적으로, 역사적으로 그 중요성이 크기에, 너무나 큰 비극이 아닐 수 없다”고 아픈 마음을 전했다.

염 추기경은 이어 “천주교 서울대교구 가톨릭 공동체 전체가 함께 급박한 상황을 해결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소방관들과 관계자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성당의 빠른 재건을 위해 마음과 노력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도 위로의 메시지를 통해 “노트르담 주교좌 성당에서 발생한 화재 소식에 한국의 가톨릭 신자들도 깊은 슬픔을 느끼고 있다” 면서 “한국의 모든 주교님들을 대신해 그분들과 함께, 저는 프랑스 국민들과 가톨릭신자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김 대주교는 “프랑스 가톨릭교회의 심장이자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주교좌 성당이 온전히 재건될 수 있도록 우리의 영원한 도움이신 성모 마리아의 전구를 간절히 청한다”며 “이러한 슬픔의 때에 우리의 형제적 친교와 연대를 약속드린다”고 유대감을 표했다.

파리 구도심 시테 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15일(현지시간) 오후 실화로 추정되는 불로 96m 높이 첨탑이 무너져내리는 등 돌이키기 어려운 큰 피해가 발생했다.

/mee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