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세월호 5주기인데…정진석 “‘세월호 징글징글’ 아침에 받은 메시지”

  • 기사입력 2019-04-16 0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이 받은 문자 메시지를 소개했다. 그 내용인즉슨, ‘세월호 좀 그만 우려먹으라 하세요’이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은 뒤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적었다.

전날에는 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비슷한 주장의 글을 올려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차 전 의원은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고 하고 있다"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

이 같은 글이 올라오자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 같은 사람”이라며 “지금은 이 말만 하겠다”고 지적했다.

세월호 4·16연대는 차 전 의원을 향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배서영 사무처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차 위원장에 대한) 고발을 즉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