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CJ제일제당, 국내 사료사업 분할…경영 효율화 박차

  • 기사입력 2019-04-16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이사회 열고 생물자원 국내사업 분할 안건 의결
-“생물자원 사업 경쟁력 강화 조치”
-기존 핵심사업 식품ㆍ바이오에 보다 역량집중 전망


서울 중구 동호로에 위치한 CJ제일제당센터 전경 [제공=CJ제일제당]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CJ제일제당이 사료 제조와 판매 등을 영위하는 생물자원 사업부문 국내 사업을 떼어내 자회사로 운영키로 했다. 신속한 의사결정 등으로 생물자원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CJ제일제당은 주력사업인 식품과 바이오에 보다 집중하는 등 사업 효율화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CJ제일제당은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고 생물자원 사업부문 국내사업 분할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100% 자회사 형태로 물적분할되며, 오는 5월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7월1일자로 진행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사업 분할이 생물자원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사업부문 전문화를 통해 급격한 시장환경 및 규제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사업 특성에 맞는 경영전략 수립과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지면서 운영효율이 극대화될 것으로 CJ제일제당은 기대했다.

신설법인 사업부문의 최근 사업연도 매출액은 5931억원으로, 국내 사료시장 점유율 4~5위를 차지하고 있다.

분할 후 존속회사인 CJ제일제당은 양대 주력사업인 식품과 바이오 분야에 역량과 자원을 보다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CJ제일제당은 핵심사업 강화를 위해 미국 냉동식품업체 카히키와 독일업체 마인프로스트, 미국 냉동식품업체 쉬완스, 브라질 농축대두단백업체 셀렉타 등을 잇달아 인수하며 식품ㆍ바이오사업에 투자를 집중해왔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국내 사료 사업 분할은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라며 “CJ의 생물자원 사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 법인명은 씨제이생물자원 주식회사(영문명 CJ Feed&Care)다. 대표이사는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와 신영수 CJ제일제당 생물자원본부장이 각자 대표 형태로 맡는다. 물적분할 형태인 만큼 유관 임직원은 전원 승계될 예정이다.

한편 일각에선 이번 사업부 분할이 사료사업 매각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CJ제일제당은 “독립경영으로 해당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조치일 뿐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김종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매각 가능성이 남아있고 이를 전제로 한다면 (사업부 분할이) 한 단계 더 진전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크게는 CJ그룹이 앞서 얘기한 경영 효율화 흐름대로 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