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JSA귀순 오청성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 하지 않았다”

  • 기사입력 2019-04-16 08: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7년 11월 13일 당시 북한군 병사 오청성(붉은 타원 안) 씨가 JSA를 통해 군용 지프를 타고 남쪽 군사분계선으로 넘어오고 있는 모습(위)과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이송 중인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가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귀순 과정을 밝혔다.

15일(현지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오 씨는 처음부터 귀순을 계획한 것이 아니라면서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것이 오후 3시 15분이었고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 씨는 “당시 상황이 긴박했고 (남쪽으로) 운전을 하면서 제정신이 아니었다”면서 “아주 빠른 속도로 운전을 했다. 겁이 많이 났다”고 했다.

이어 “(귀순 당시) 영상을 볼 때마다 내가 살아있다는 게 기적이라는 걸 깨닫는다”면서 “나조차도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 영상 속의 사람이 나라는 걸 믿을 수가 없다”라고도 털어놨다.

오 씨는 또 자신이 귀순할 때 다섯 차례의 총격을 가한 전 북한군 동료를 탓하지 않는다면서 “내가 그 상황이었다면 나도 총을 쐈을 것이고 이건 우정의 문제가 아니다. 그들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내가 잡혔다면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지거나 총살당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NBC방송은 오 씨와의 인터뷰가 미국 언론과 한 첫 인터뷰라고 전했다. NBC방송은 인터뷰 중인 것으로 보이는 오 씨의 얼굴 사진도 공개했다.

오 씨는 2017년 11월 13일 JSA에서 군용 지프를 타고 남쪽 군사분계선(MDL)으로 돌진하다가 배수로에 빠지자 차에서 내려 뛰어서 귀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5∼6군데에 총상을 입었으며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 수술을 거쳐 회복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