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역사상 최강의 변신 ‘리니지 리마스터’, 미래 20년 향해 ‘전진’

  • 기사입력 2019-04-15 14: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시대상 변화에 발맞춘 '혁신' 계보 계승
- HD 그래픽ㆍPSS 등 새로운 트렌드 제시
- 차트 역주행ㆍ시너지 등 '지각변동' 유발
- '궁극의 MMORPG' 향한 지속 도전 약속


토종 게임 역사의 산 증인 '리니지'가 21년 역사상 최대의 변화를 맞이했다.
지난 3월 27일 진행된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가 그 주인공으로, 시대 변화라는 도전에 혁신으로 응답했다는 것이 엔씨소프트 측의 설명이다. 그래픽 리마스터뿐만 아니라 자동전투 시스템 'PSS(Play Support System)',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 '예티' 등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제안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월드 공성전'이나 '리벤지 시스템' 등의 콘텐츠를 예고했으며, 이는 '리니지'의 본질인 '전투'의 가치를 그대로 보전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실제로 '리니지'의 리마스터 효과는 무시무시한 파급력을 가져오는 모양새다. 자체 차트 역주행뿐만 아니라, '리니지2' 등 형제 게임들의 동반 상승세까지 견인한 것이다. 단순 고전 게임의 리마스터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혁신으로 시대 변화에 대응해 온 '리니지'의 저력을 여실히 보여줬다는 것이 관련업계의 평가다. 이에 앞으로도 MMORPG의 무한한 가능성을 지속 탐색하며 '명가'의 자존심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이 엔씨소프트의 각오다.
 



'리니지'는 지난 1998년 정식 출시 이후 '유저들이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모토로 숱한 에피소드를 양산하며 유저들의 머릿속에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실제로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 리마스터' 공개 당시 "업데이트 반응이 좋지 않아 제 이름이 욕처럼 쓰이던 시절부터, 비가 오면 물이 차 누전이 일어나는 사무실 속에서 사력을 다해 서버를 지켜냈던 기억까지 게임을 개발한 저희들도 '리니지'에 대한 추억이 있다"고 소회했다.

엔씨의 '도전과 응전'
이처럼 유저와 개발자 모두의 추억 속에 남은 '리니지'에게도 위기는 있었다. '디아블로3'와 같은 대작이 등장하고, '리그오브레전드'를 위시한 AoS 장르가 유행하는 등 온라인게임 업계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많은 이들이 '리니지는 이제 망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특히 '리니지M'의 존재는 PC '리니지'에겐 또 다른 위협이었다. 모바일로의 패러다임 전환과 함께 20년간 많은 이야기의 중심에 서있었던 '리니지'도 이제는 끝을 맞이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실제로 '리니지M'이 출시된 이후 '리니지'의 매출이 급감하며 카니발리제이션이 관측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 때마다 엔씨소프트는 말 대신 변화로 일관했다. '디아블로3'가 모든 이슈를 집어삼키던 2012년, 게임의 체질을 완전히 바꾼 '격돌의 바람' 업데이트를 통해 '리니지' 역사상 최고의 성과를 낸 경험이 있다. 역사학자 토인비의 '도전과 응전' 패러다임을 몸소 겪어온 셈이다. 모바일게임의 활성화와 HD 시대라는 도전에 직면한 2019년, 엔씨소프트가 내놓은 답은 21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였다.
 



진화하는 고전 명작
이번 '리니지 리마스터'의 핵심 키워드는 '혁신'이다. 단순히 그래픽만 업그레이드된 것이 아니라, 시대의 변화에 맞춰 사용자 경험 자체를 현대화한 것이다.
먼저, 그래픽 측면에서는 1920×1080 Full HD 해상도를 지원하며, 2배 향상된 프레임과 4배 증가된 해상도, 10배 이상 빨라진 처리속도를 구현했다. 대규모 전투가 벌어지는 게임의 특성을 고려해 전장 시야를 넓히고, 캐릭터의 세밀함을 높이는데 집중한 것이다.
또한 자동사냥 시스템 'PSS'를 도입했다. 직접 플레이하는 것과 같이 사냥, 구매, 귀환 등 모든 패턴을 설정할 수 있으며, 플레이 상황에 맞춰 설정할 수 있도록 전체, 보조, 주변 등 3가지 모드를 지원한다. 클래스와 레벨에 따른 추천 세팅을 이용할 수도 있다. 이전과 달리 PC 앞에서 많은 시간을 소모할 수 없는 유저들의 환경을 인정하고, 성장에 소모되는 시간을 줄여 전투의 가치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 '예티'를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원격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핵심 가치는 그대로
하지만 지난 21년간 '리니지'를 지탱해온 고유의 게임성인 '전투'는 그대로 계승,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것이 엔씨소프트 측의 속내다. 향후 업데이트 예정인 '월드 공성전'이 이를 방증하는 대표 콘텐츠로, 8개 서버 전체가 격돌하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공성전이다. 최대 1,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맵과 36억 아데나에 달하는 더욱 커진 보상을 통해 다이나믹을 더할 계획이다. 또한 PK 상대를 도발하거나 추적할 수 있는 '리벤지 시스템'은 필드 전역에서의 전투를 유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투에 새로운 변수를 더하는 시도도 계속된다. 9번째 신규 클래스 '검사'는 역사상 최대의 DPS를 자랑하며 이뮨, 앱솔 등 방어기술을 무력화할 수 있다. 대부분의 핵심 스킬은 패시브 위주로 구성돼 콘트롤이 수월해지며, 한손검을 사용한다는 설정을 통해 양손검에 밀린 한손검의 위상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명황의 집행검'을 넘어서는 새로운 신화급 한손검 '아인하사드의 섬광'과 '그랑카인의 심판'을 준비 중이며, 레어 아이템들도 전면 리뉴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엔씨소프트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모바일 시대를 맞이하고 많은 변화들이 생기면서 '리니지'는 또 한 번의 도전에 직면했다"며 "하지만 '리니지'는 언제나 '리니지' 안에서 해답을 찾을 것이며, '리니지 리마스터'가 그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MMORPG '명가'의 비전
'리니지 리마스터'의 이같은 방향성은 온라인게임 시장에 걸쳐 '혁신의 중요성'이라는 화두를 던지는 모양새다. 정식 출시 직후부터 유의미한 성과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엔미디어플랫폼의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의 주간 리포트에 따르면, '리니지 리마스터'가 정식 출시된 3월 4주차 순위에서 12위를 기록했으며, 사용시간은 전주 대비 41.2% 증가했다. 이어 4월 1주차에는 49.1%라는 증가폭을 기록, PC방 순위 톱10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리마스터 출시 전 24만 5,000시간에서 51만 6,000시간으로 사용시간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더불어 엔씨소프트의 다른 온라인 MMORPG와도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리니지2'는 '리니지 리마스터' 출시 효과와 다양한 이벤트에 힘입어 4월 1주차 61.1%라는 사용시간 증가폭을 기록했으며, '아이온' 역시 6.1% 상승해 20위권 내에 진입했다. '리니지 리마스터'가 성과로 보여준 만큼, '아이온'이나 '리니지2', '블레이드 & 소울' 등 다른 대표작들도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잠재력을 발휘할 여지는 충분하다는 평가다.
이에 엔씨소프트는 이같은 개발 혁신을 더욱 가속, MMORPG 장르가 가진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모바일에서는 '리니지2M'을 비롯해 '블레이드 & 소울2'와 '아이온2' 등에서 플랫폼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시도들을 계속하고 있으며, 기존작 '리니지M'의 경우 자사 AㆍI센터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보이스 커맨드' 시스템의 도입을 예고했다. 온라인에서도 '리니지 리마스터'를 비롯해 '프로젝트 TL'에 이르기까지 MMORPG의 '궁극'을 탐색하는 상황이다. 특히 콘솔을 비롯한 멀티플랫폼 시대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엔씨소프트 표 MMORPG만이 선보일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을 모든 플랫폼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도전을 이어나겠다는 것이 이들의 비전이다. 
이와 관련해 엔씨소프트 심승보 전무는 "MMORPG는 아직 풀지 못한 해답이 무궁무진하게 숨어있으며, 그 해답을 우리도 찾고 있고, 또한 제시하고 있다"며 "멀티플랫폼 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MMORPG의 새 모습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MMORPG '명가'라는 명성이 아직은 부끄럽지만 이를 자랑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변동휘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