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2022년 외래 관광객 2300만명 유치, 관광 산업 연관 일자리 96만개 창출”

  • 기사입력 2019-04-12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제19차 회의’ 개최
- 노태강 문체부2차관 “관광업에도 유니콘 기업 나와야“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앞줄 오른쪽 두번째)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앞줄 오른쪽 다섯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관광산업위원회는 12일 소공동 롯데호텔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을 초청해 ‘제19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권희석 하나투어 수석부회장, 김정환 호텔롯데 대표, 이용호 신세계조선호텔 대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 유춘석 앰배서더즈 대표, 김순철 코레일관광개발 사장 등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소속 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대한민국 관광산업 혁신전략’을 소개했다. ‘대한민국 관광산업 혁신전략’은 한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역ㆍ콘텐츠ㆍ산업 3개 분야에서 5개 과제를 담은 것으로, 지난 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식 발표했다.

노 차관은 “더 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지역관광 서비스 인프라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서울과 제주 이외에도 세계적 관광도시를 육성하고 지역관광 허브가 되는 관광거점 도시를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광콘텐츠 내실화를 위해 한류관광, 문화유산관광, 의료관광 확충에 힘쓸 것”이라며 “관광지원서비스업과 관광안내업을 신설하고, 창업지원 대상에 숙박 음식업을 허용하는 등 관광산업 혁신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노 차관은 “관광 기업의 창업과 성장지원을 통해 관광업계에서도 유니콘 기업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관광 혁신전략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2022년에는 방한 외래 관광객을 2300만명 유치하고, 관광산업 연관 일자리를 96만개까지 늘릴 수 있다”는 전망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위원들은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권희석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부위원장(하나투어 수석부회장)은 “일본은 독립적인 정책 추진이 가능한 관광청의 주도로 2008년 800만명이었던 외래 관광객 수를 2018년 3119만명까지 늘렸다”며 “한국도 독립적 관광부처를 신설해 장기적 관점의 국가 관광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한국 여행사가 중국내에서 출발하는 아웃바운드 여행상품을 판매하기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의 자유무역협정(FTA) 실무협상을 통해 100% 한국 지분 소유의 여행사가 중국 내 아웃바운드 사업권을 판매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관광 유니콘기업 육성, ▷광역관광센터 설립 ▷관광안내 특화인력 양성 ▷공유숙박업시 호스트 의무거주 조항 개선 ▷동남아관광객 비자제도 개선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는 이같은 업계의 의견을 담은 건의서를 추후 정부와 국회 등에 제출할 계획이다.

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는 2009년 출범해 항공ㆍ여행사ㆍ호텔 등의 관광업계 CEO 총 33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관광산업의 당면과제를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창구 역할을 해오고 있다.

su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