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북한핵 논의하는 데 부부동반 정상회담 정상인가

  • 기사입력 2019-04-11 11: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현지 시각) 워싱턴에 도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일정에 들어갔다. 두 정상간 회담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11일 새벽 시작되며 단독회담과 오찬을 겸한 확대 회담 순으로 100분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회담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로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협상 실마리를 다시 찾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 북미 양측은 비핵화 추진을 둘러싸고 입장이 여전히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대화가 재개될지, 아니면 장기 교착국면에 빠질지 기로에 놓인 상태다.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전제한 로드맵을 북한이 내놓기 전에는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반면 북한은 단계적 비핵화와 제재의 우선 완화를 주장하는 상황이다. 이들 사이의 중재자 역할을 자임한 문 대통령으로선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꽉 막힌 대화의 불씨를 다시 살릴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그러기에 비행기로 왕복 30시간이 걸리는 길을 1박 3일 일정으로 소화하는 강행군도 마다하지 않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과 미국 입장 사이에서 절묘한 ‘굿 이너프 딜’를 이끌어낼 중재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적인 비핵화라는 포괄적 목표에 북한과 미국이 합의하고, 북한이 단계적으로 추진하면서 그 때마다 제재 완화 등의 보상 조치를 취하는 방식이 핵심이다.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일지가 이번 회담의 관건인 셈이다.

물론 그 결과를 속단하기 이르나 긍정적 분위기는 감돈다. 지난 주 정상회담을 앞두고 백악관측과 의견 조율을 마치고 돌아온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듯 청와대는 내심 기대가 크다.

하지만 미국측이 마련한 회담 일정과 절차를 보면 그럴 상황도 아닌 것같다. 열 일을 제쳐놓고 불원천리 먼 길도 기꺼이 감수하며 달려갈 정도로 문 대통령 입장은 절박하다. 미국도 문 대통령의 이같은 사정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회담 의제 또한 한반도 비핵화의 방법론을 놓고 양국 정상이 접점을 찾아야 하는 무거운 것들이다. 그런데 단독회담 자리라면서 여기에 두 정상 부인들도 함께 한다니 당혹스럽다.

친교 방문도 아니고 긴박한 현안을 놓고 실무방문 형식의 정상회담에선 전례를 찾기 어려운 일이다. 혹여 미국측이 심도 있는 논의를 하지 않겠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도 든다. 형식이야 어떻든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게 우선이겠지만 뒷 맛이 영 개운치 않다.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