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설훈 “50대 젊을땐 다들 투기 분위기…문제인식 둔감”

  • 기사입력 2019-04-01 12: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문재인 정부 장관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 논란에 대해 “50대 후반 연배는 그게 통상화돼 있는 사회분위기였다”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1일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2기 개각 장관 후보자 상당수가 위장전입 및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데 대해 “그래서 인사 검증 과정에서 사람을 걸러내기 어렵다는 게 (청와대) 민정과 인사 쪽 이야기”라고 말했다.

아울러 청문회 제도가 뒤늦게 들어왔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그는 “미국 청문 제도를 도입한 게 20년이 안됐는데, 그런 상황에서 그 이전에 있었던 (투기 등) 사안들에 대해서 사실은 공직자나 우리 사회의 지도층을 형성하고 있는 분들은 그때는 젊은 시절이었다”며 “너도나도 하는 사회 분위기가 있어서 위장전입이나 투기 이런 데 둔감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행자가 “50대가 모두 투기를 했다는 것이냐”라고 반문하자, 설 최고위원은 “얘기를 그렇게 확대할 건 없다”라고 답변했다.

설 최고위원은 또 조국 민정수석 경질론에 대해 “인사청문회 때마다 이런 문제가 나오는데, 그럼 청문회할 때마다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을 바꿔야 한다면 이미 수십명을 갈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