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언주의 마이웨이…“손학규 창원서 돈만 낭비하며 소꿉장난”

  • 기사입력 2019-04-01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사진소스=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바른미래당 손학규 당대표를 향해 “찌질하다” 등의 막말수준의 발언을 한 이언주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에 들어갔지만 당사자인 이 의원은 “그런 짓 하지 말고 단일화를 했어야 한다”며 마이웨이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 31일 ‘자유민주주의를 어떻게 지킬 것인가’에 대한 주제 강연에 나선 이 의원은 “손 대표의 모습을 보면 우리가 야당인지 여당인지 불분명하다”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할 때 손 대표는 창원에서 돈만 낭비하며 소꿉장난을 하고 있다”고 쏘아 붙였다.

이 의원은 “나는 바른미래당을 세울 때부터 참여한 사람인데 뒤늦게 합류한 손 대표가 마땅히 받아야 할 비난을 듣고 못 참겠다며 잘난 권력을 부리겠다면 말리지 않겠다”며 “단 징계에 대해선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해당 발언에 대한 소명을 요청한 가운데 내달 5일 다시 회의를 열어 징계 수위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징계 받을 일인지 모르겠다”소명 거부 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내부에선 이 의원의 징계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오신환 사무총장은 “이 의원의 표현이 너무 과했다”며 “당대표에게 막말 수준의 언급을 하는 건 적절치 않기 때문에 징계수위는 윤리위에서 정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이준석 최고위원은 “윤리위가 해당 행위의 기준을 정할 순 있지만 공당이라면 그 기준은 만인에게 공평해야 한다”며 “지난 지방선거 때 자당 후보에게 ‘3등할 후보를 공천하면 안 된다’고 막말한 자(안철수 전 의원)의 징계도 신청해 봐야겠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