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원 “문재인 저수지 이미 구멍 뚫려, 野 계속 공격할 것”

  • 기사입력 2019-04-01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조동호·최정호 장관후보자 낙마에 관해 “‘문재인 저수지’는 이미 구멍이 뚫렸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두 분 모두 훌륭한 전문성을 갖추었지만 국민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라도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려는 청와대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문 대통령의 확고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두 명의 장관후보자가 낙마되었어도 야당에서는 만족하지 않고 구멍을 키우려고 계속 공격할 것”이라며 “야당도 과유불급이면 역풍 맞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동호 후보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