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향나무는 찍혀도 향 남겨” 박영선, 사퇴 요구에도 꿋꿋

  • 기사입력 2019-04-01 0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향나무는 도끼에 찍히더라도 향을 남긴다”라는 메시지를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박 후보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르쥬 루오’라는 예술가 작품명에서 비롯된 이 말은 아픔과 상처를 주는 도끼날일지라도 독을 묻히지 않고 오히려 향을 주는 삶을 의미한다”고 적었다.

이는 최근 박 후보자에 대한 자진 사퇴 여론이 일어나는 것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박 후보자는 지난 27일 인사청문회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묻는 질문에 ‘향을 선사하는 향나무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청문위원이 아닌 후보자로 참석한 소회를 묻는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오늘 아침에 선배님이 저에게 보내준 문자 메시지가 ‘향나무는 도끼에 찍혀도 향을 선사한다. 오늘 향을 선사하면 좋겠다’는 내용이었다”며 “이 말씀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박 후보자는 자신의 청문회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동영상 CD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전에 인지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