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리암 니슨, 인종차별 논란에 “경솔했다” 공식 사과

  • 기사입력 2019-03-30 17: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영화배우 리암 니슨(66)이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수십 년 전 지인이 성폭행당한 사건을 회상하며 인종차별적 언급을 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공개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암 니슨은 2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어 “내가 한 발언이 나의 진실한 감정을 반영한 것은 아니지만 어찌 됐든 그 말은 상처를 줬고 분열을 초래하는 것이었다. 깊이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그는 “지난 몇 주간 잔인하게 성폭행당한 여성 친구에 대한 충동적인 회상, 그리고 이와 관련해 당시 나의 받아들일 수 없는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받은 많은 사람과 얘기를 나눴고 이에 대해 반성했다”고 했다.

이어 “그 친구에게 일어난 경악스러운 일이 비이성적인 생각을 불렀다”면서 “그 때의 감정을 지금에 와서 설명하려다가 요점을 벗어났고 그로 인해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줬다”고 돌아봤다.



그는 당시 40년 전 자신과 가까운 한 지인 여성으로부터 흑인에게 성폭행당했다는 말을 들었고 이후 곤봉을 들고 며칠간 흑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거리를 오가며 누군가와 마주치기를 기다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1주일 정도를 펍 같은 데서 나온 ‘흑인’(black bastard)이 나에게 덤벼들기를 원했다. 그를 죽일 수 있도록 말이다”라고 밝혀 논란을 불렀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그러한 행동을 한 것을 후회하고 있다고 밝혔고, 이후 미국 TV와의 또 다른 인터뷰에서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고 해명도 했지만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했다.

그 여파로 영화 홍보를 위해 뉴욕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레드 카펫’ 행사가 전격 취소된 것은 물론 영화도 흥행 참패를 면치 못했다.

북아일랜드 출신인 리암 니슨은 2014년에도 “우리는 모두 인종차별적 모습을 갖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 출처=커뮤터 스틸컷]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