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응천 “김학의 임명 전 의혹 보고…묵살당했다"

  • 기사입력 2019-03-25 22: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DB]

- 경찰 수사 외압 의혹엔 “수사는 내 업무 영역 아니라 알 수 없다”

[헤럴드경제]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사진)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썼으나 묵살당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2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관련) 검증보고서를 올렸으나 청와대 본관 쪽에서 ‘본인이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로 사람을 무고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6년이 지나서 명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본관에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내가 ‘뜨악’했다”며 “도대체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이길래 김 전 차관의 심경을 읽어서 저렇게 이야기를 하나 그랬다”고 덧붙였다.

당시 조 의원이 올린 검증보고서를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무시하고 김 전 차관임명을 강행했다는 것이다.

다만 조 의원은 당시 올린 보고서가 관련 ‘소문’을 정리한 정도였고, 사실 확인이 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증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야 하니까 경찰 수사 담당자와 통화했다”며 “그런데 경찰에서는 모르는 척했고, 김 전 차관이 임명되자마자 (관련 사실을 공개하며) ‘뒤통수’를 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경찰 수사라인 ‘물갈이’도 박 전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 분노해 조치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의원은 경찰 수사 초기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는 내 업무 영역이 아니라 알 수가 없다”며 “당시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해서 인사 수요가 많이 쏟아졌다. 난 신경 쓸 이유도 없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