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내달부터 美 월마트ㆍ아마존에서 김 판매

  • 기사입력 2019-03-25 14: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수산식품, '미국 월마트ㆍ아마존ㆍ이베이 입점'

[수협 제공]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내달부터 미국 월마트, 아마존, 이베이 등 주요 유통 채널에 우리나라 수산식품이 입점한다.

해양수산부와 수협중앙회는 올해 10월까지 미국 월마트 840개 매장에서 마른 김을 팔고, 아마존과 이베이에서 오징어 스낵과 큐브 김 등 12종의 제품을 팔도록 입점 사업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수협은 “해수부 미국 내 대형 유통 채널에서 한국 수산물이 판매되도록 국내 수산식품업체를 대상으로 계약ㆍ선적ㆍ입점 등 전 단계를 지원한 결과”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최근 대미 수산물 수출은 호조세를 보인다”며 “수협이 국내 중소 수산식품 수출업체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고자 미국에서 운영 중인 무역지원센터 입주기업의 성장세가 뚜렷하다”고 덧붙였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무역지원센터에 2017년부터 입주 중인 김 가공업체 삼해상사는 미국 소비자 기호에 맞춘 스낵용 김으로 지난해 888만달러(약 100억원)의 수출 실적을 거뒀다. 올해도 이번달까지 152만달러(약 17억2000만원)의 수출을 기록해 연말까지 1240만달러(약 140억8000만원) 달성을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수협은 “조미김 등 한국 김 제품이 미국 30대∼40대 여성에게 건강식품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어 매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밖에 지난해 로스앤젤레스와 뉴저지 무역지원센터에 각각 입주한 활어 수출업체 더 피쉬와 김 가공업체 해송식품도 지난달까지 각각 14만달러(약 1억5000만원)와 60만달러(약 6억8000만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