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기관총 노출 섬뜩?…MBㆍ朴 정부때도 똑같이 경호했다

  • 기사입력 2019-03-25 07: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칠성시장 방문 당시 경호원이 기관총을 들고 있는 사진과 관련, 야권이 공포 조장이라며 경호 방식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이는 경호 수칙에 따른 것으로 과거 정부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대통령의 경호를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22일 문 대통령의 칠성시장 방문 당시 3장의 사진을 공개하며 진위 여부에 대해 청와대의 답변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사진 속에) 기관단총을 든 경호원이 있다”며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도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에 가세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즉각 해명했다. 또한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대응했다며, 2008년 이명박 대통령 시절 서울숲에서 열린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에서 양복을 입은 경호원의 품속에 있는 기관단총 사진과 2016년 박근혜 대통령 시절 인천공항에서 열린 시간선택제 일자리 우수기업 방문 당시 경호 사진을 공개했다.

실제로 지난 2008년 서울숲에서 열린 한중청년 대표단 간담회의 경우, 이명박 전 대통령 경호원의 겉옷 밖으로 기관단총의 총구가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지난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개막식과, 2016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한 행사에선, 경호요원들이 아예 기관단총을 어깨에 매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며 “하 의원은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다”면서 “그러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며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며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에 해당한다”며 “그리고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일축했다.

김 대변인은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며 “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