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강경화 장관 “계절 따라 우리 미세먼지가 중국으로…”, 전문가들 "가능하지만 0.1% 이내"

  • 기사입력 2019-03-24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국내에서 최대 민감이슈인 미세먼지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계절에 따라 중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발언을 한 이후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전문가들은 대부분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실제로는 극히 미미한 수준”이라고 입을 모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에서 대기오염과 관련한 한·중 협력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계절에 따라 우리 강토에서 발생한 것이 중국으로 날아가기도 한다”고 발언하면서 촉발됐다.

박록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2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된 바람으로 편서풍이 부는 가운데 동풍이 불면 조금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도 “영향 규모는 매우 적다”고 말했다.

한반도를 기준으로 동해나 북태평양에서 동풍 계열의 바람이 불어오는 때는 주로 여름이다. 오염원이 없는 바다에서 깨끗한 바람이 부는 여름에는 우리나라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낮다. 결국, 동풍으로 한반도의 대기가 중국으로 넘어간다고 해도 여름철 한반도의 청정한 대기가 일부 이동하는 셈이다.

김철희 부산대 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중국 베이징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에 한국이 미치는 영향은 0.1% 이내로, 0.03∼0.05% 수준으로 추산된다”며 “무시할 만하다”고 밝혔다.

2011년 3월 일본 동북부 지방을 강타한 대규모 지진과 쓰나미로 인해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이 누출됐을 때 이 물질이 한국에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발생했다.

당시에도 비슷한 원리로 이론상으로는 가능하지만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전문가들의 결론이었다. 배귀남 미세먼지 범부처 프로젝트 사업단장(KIST 책임연구원)은 “대기에 경계선이 있는 것은 아니어서 순환에 따라 일부 섞일 수는 있지만, 편서풍 지역에서 일본이 한국에, 한국이 중국에 큰 영향을 미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장임석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연구센터장은 “중국 미세먼지 농도가 한국보다 2∼3배 높다. 설령 동풍이 불더라도 한국 미세먼지가 중국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했다.[사진:연합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