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학의측 "해외도피 의사 없었다…왕복티켓 끊어"

  • 기사입력 2019-03-23 16: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성폭력 등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차관이 태국으로 출국하려던 도중 제지당한 것과 관련해 김 전 차관 측이 ”해외 도피 의사가 전혀 없었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김 전 차관 측근은 23일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4월 4일 한국으로 돌아오는 왕복 티켓을 끊고 태국에 출국하려던 차에 항공기 탑승 전 제지당한 것“이라며 수사가 임박해오자 해외로 도피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측근은 ”(진상조사단 조사로) 취재진이 매일 집과 사무실에 찾아오다 보니 가족 권유로 태국의 지인을 잠시 방문해 마음을 추스르려 했던 것“이라며 ”열흘가량머물다 돌아오려 했는데 본의 아니게 사태가 커졌다“고 전했다.

김 전 차관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조사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자택에 주로 머물며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출국금지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날 밤 인천국제공항에서 태국행 항공기에 몸을 실으려던 중 긴급출국금지 조치가 취해져 탑승을 제지당했다.

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향응을제공받고 윤 씨 등과 특수강간을 저질렀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조사를 벌여왔다.

그는 2013∼2014년 두 차례에 걸친 수사 과정에서 특수강간 등 범죄 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입장을 유지해왔고, 검찰은 두 차례 모두 그에게 무혐의 처분을 했다.

검찰이 피내사자 신분인 김 전 차관의 긴급출국금지를 요청함에 따라 그의 범죄 의혹과 관련한 수사를 사실상 공식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