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박항서 감독 '불만 폭발'?…공개 석상서 베트남축구협회 비판

  • 기사입력 2019-03-22 16: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 팀 감독.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베트남의 축구 대표 팀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현지매체 ‘베트남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대회를 준비하기에 기술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고 불평했다”고 보도했다.

박 감독의 불평은 AFC U-23 첫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그동안 23세 이하 대표 팀을 맡는데 부담을 토로했던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몇몇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 23세 스쿼드는 피지컬적으로 더 좋다. 하지만 기술적으로나 경험적으로 지난해 23세 선수들보다 부족하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 감독의 이런 불만은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U-23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이 사상 첫 준우승을 차지한 것과 관련 우승 컵에 대한 현지민의 갈증은 커진 반면 출전하는 선수들의 실력이 기대이하의 수준으로 대회 성과에 대한 압박감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박 감독은 “많은 선수들을 보유했지만 주전과 비주전의 격차가 크다. 지금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선수들 일부가 AFC컵에 참가하기 위해 돌아가는 것이 불만족스럽다. 이번 훈련으로 최고의 모습을 준비하기 어렵다. 베트남축구협회와 이야기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오는 11월에 열리는 2019 필리핀 동아시안게임 때도 최소 5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베트남 에이스 쾅하이에 대해 박 감독은 “쾅하이는 지난해 너무 많이 뛰었다. 선수가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된다“며 애제자에 대한 아쉬운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