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YG 주총장 나선 양민석…주주항의에 “조사 중” 일관

  • 기사입력 2019-03-22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럽 탈세 의혹엔 "죄송하다"
양 대표 사내이사 선임안 의결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22일 최근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경영진의 책임에 대해서는 당국 조사 중이라며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양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합정홀트아동복지회 강당에서 열린 YG엔터테인먼트 주주총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근 버닝썬 사태, 세무조사 등으로 항의하는 주주들 앞에 선 양 대표는 “본 사안에 대해 매우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현재 관계기관 조사도 진행되고 있고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입을 뗐다.

이어 “이번 조사를 통해 좀 더 명확한 사실관계 밝혀지게 되길 바란다”면서 “또한 종합적 결과가 나오게 되면 이후 저의 추가 입장과 향후 계획에 대해 말씀드릴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대표와 친형인 양현석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서교동 클럽 ‘러브시그널’의 탈세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만 짧게 답했다.

세무조사와 버닝썬 사태, 국민연금 손실에 대한 책임에 대해서도 “현재 조사 중이어서 말씀드릴 수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초반에 승리의 SNS 메시지가 조작됐다고 해명한 데 대해선 “이 자리에서 밝힐 사안이 아니다”라고 언급을 꺼렸다.

소속가수 관리 부실 책임과 관련해서는 “사회적 책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그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최근 주가 급락에 대해서는 “주주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주주들의 가치가 진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 부결 우려가 있었던 양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안, 정관변경안, 이사ㆍ감사 보수한도 승인안 등이 대부분 통과됐다. 다만 배호성 변호사의 감사 선임안은 부결됐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