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온 ‘바른미래 탈당설’

  • 기사입력 2019-03-22 0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바른미래 내 이견 잘 살펴보겠다”
-민주당-바른미래 불협화음에 한국당은 ‘반색’
-한국당, 검ㆍ경 수사권 조정안 다음 주 발의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상정에 대한 대처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유오상 기자/osyoo@]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여야 4당과 한국당의 갈등 양상으로 흘러가던 ‘패스트트랙’ 대치 구도가 보수 통합 양상으로 변했다. 특히 바른미래당 내부에서 선거제 개편안을 놓고 이견이 큰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의 파열음까지 내면서 한국당은 ‘보수 대통합’까지 거론하며 ‘새 판짜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급변한 패스트트랙 정국의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총회 모두발언에 나선 나경원 원내대표는 바른미래의 내부 혼선을 언급하며 “(패스트트랙과 관련) 민주당과 정의당은 완전 찰떡 공조를 보이고 있지만, 다른 정당은 이미 이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이 부분을 잘 살펴보겠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전날 김관영 바른미래 원내대표의 전날 언론 인터뷰를 언급하며 “김 원내대표가 ‘한국당이 바른미래 내부를 이간질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바른미래의 탈당설은 내부 문제다. 개인적으로 패스트트랙 상정의 위험성을 일부 바른미래 의원들과 같이 고민하고 논의했던 사실은 있다”고 반박했다.

한국당의 의원총회는 이번 주에만 네 차례 열렸다. 지난 20일에는 오전 의원총회 이후 오후에 다시 의원총회를 진행하려 했지만, 국회 본회의 일정이 늦어지면서 한차례 연기하기도 했다. 사실상 거의 매일 의원총회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잦은 의원총회 소집은 나 원내대표의 스타일이기도 하지만, 패스트트랙 정국이 매일 급변하고 있어 당 차원의 의견 교환이 그만큼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특히 바른미래의 내부 분열을 두고 한국당 의원 사이에서도 ‘보수 대통합’ 등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어 의견을 취합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바른미래가 지난 2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해 민주당과 이견차를 보이면서 당 안팎에서는 “패스트트랙 상정 합의가 파기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법 등) 개혁입법에 관한 우리 안이 관철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승부수를 띄웠다. 반면, 민주당은 “논의를 더 하겠지만, 지금으로서는 바른미래의 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실제 합의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이에 한국당 내부에서 ‘새 판짜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바른미래가 분열하면 ‘한국당대 여야 4당’ 구도를 바꿀 수 있다는 계산이다. 전날 당내 초ㆍ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ㆍ전진’에 참석한 박맹우 의원은 “바른미래 내부 분열 속도가 빠르다”며 “이번 4ㆍ3 보궐선거에서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면 보수권 대통합의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여당의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상정 저지를 위한 바른미래 설득 작업과 함께 검ㆍ경 수사권 조정안과 관련된 당론을 확정하고 새 법안을 발의한다는 계획이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정부가 제시한 조정안은 검찰과 경찰을 ‘갈라치기’해서 장악하겠다는 속셈”이라며 “수사권 조정안과 함께 검찰과 경찰이 정권으로부터 독립할 수 있도록 인사권을 독립시키는 내용을 함께 담아 당론으로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