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삼성전자, 1Q 이익 감소 폭 클 것”

  • 기사입력 2019-03-22 09: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스플레이ㆍ반도체
2분기부터 개선 가능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NH투자증권은 22일 삼성전자에 대해 올해 1분기 영업이익 감소세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2분기 이후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조8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4% 줄어들 것으로 추정한했다. 특히,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실적이 부진할 것이란 전망이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감소를 주도하는 디스플레이 부문의 경우 대형 LCD 경쟁 심화로 인해 패널 가격 하락이 지속될 것“이며 ”미국과 중국 고객사의 스마트폰 판매 부진으로 OLED 가동률도 크게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부문의 경우에도 지난해 4분기 판매하지 못하고 넘어온 재고와 지난해 중반 가동을 시작한 신규 캐파로 인해 출하량 증가가 지속됐다는 점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

도 연구원은 ”반도체 수요는 데이터센터 고객의 투자 지연과 스마트폰 판매 부진, PC CPU 높은 가격으로 인한 구매 지연 등으로 부진할 것“이라며 ”1년 반 이상 가격이 하락하면서 낸드(NAND) 사업부 영업이익률이 BEP(손익 분기점) 수준까지 근접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올해 2분기부터 삼성전자의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도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4월 출시 예정인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 신규 서버 CPU로 인해 데이터센터 고객들 투자가 재개될 것“이라며 ”인텔 PC CPU 캐파 확대로 PC 수요도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해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5만5000원을 유지했다.

ticktoc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