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디즈니家 편입 하루만에…21세기폭스 주요 임원들 ‘해고통보’

  • 기사입력 2019-03-22 0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즈니가 ‘21세기폭스’를 인수한지 하루 만에 ‘20세기’부터 폭스를 이끌어오던 주요 임원진들을 대거 정리에 나섰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디즈니가 ‘21세기폭스’를 인수와 동시에 ‘20세기’부터 폭스를 이끌어오던 주요 인물들 정리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디즈니와 21세기폭스의 인수합병에 효력이 발생함과 동시에 21세기폭스의 오래된 주요 임원들이 잇달아 ‘핑크슬립(해고통지서)’을 손에 쥐었다.

20세기폭스 시절부터 미국 내 영화배급 담당 책임자로 일해 온 크리스 애런슨 사장이 이날 아침 “디즈니와는 함께 할 수 없다”는 해고통보를 받았다. 디즈니는 그의 신변 정리에 60일의 기한을 줬다고 할리우드리포터는 전했다.

83년 전통의 폭스는 2013년 사명을 20세기폭스에서 21세기폭스로 바꿨다.

이날 오후에는 21세기폭스 영화사업부의 월드와이드 마케팅담당 공동 사장인 파멜라 레빈, 케빈 캠벨이 나란히 해고 통지를 받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CCO) 토니 셀라도 짐을 싸라는 전갈을 받았다.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총액 710억 달러(약 80조 원) 규모의 합병을 마무리한 뒤 하루도 채 안 돼 21세기폭스 주요 임원들을 해고한 셈이다.

미 방송연예매체들은 디즈니가 미국 내 스트리밍 업계 1위 넷플릭스, 이동통신사와 미디어기업이 합병한 AT&T·타임워너 연합군에 대항하기 위해 20세기 스타일의오프라인 영화산업 주역들을 대거 정리한 것으로 해석했다.

디즈니는 21세기폭스 인수로 심프슨스, 엑스맨, 데드풀 등 콘텐츠를 강화하고 FX,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인디아 등 채널을 다변화했다. 여기다 넷플릭스 경쟁자인 훌루 지분 30%도 덤으로 얻었다.

21세기폭스의 뉴스·스포츠부문인 폭스뉴스와 폭스스포츠는 디즈니와의 합병에서 제외돼 폭스 코퍼레이션이라는 독립회사로 새 출발했다. 폭스뉴스는 미디어 황제로 군림하던 루퍼트 머독이 여전히 실권을 행사하며 그의 아들인 라클란 머독이 회장을 맡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