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구광모 “혁신 자체가 목적 아냐…혁신은 고객가치 높이는데 집중해야”

  • 기사입력 2019-03-22 11: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구 회장 ‘LG 어워즈(Awards)’에 참석…고객가치와 혁신 경영철학 재차 강조
- 최고의 고객 가치 혁신상에는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어워즈(Awards)’에서 구광모(앞줄 가운데) ㈜LG 대표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 제공]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경영철학의 핵심인 고객 가치와 혁신을 재차 강조했다.

구 회장은 지난 21일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어워즈(Awards)’에 참석, “LG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대로 깨닫고 앞서 만들어내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LG가 하는 혁신은 ‘혁신’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고객 가치를 높이는 일에 철저하게 집중된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취임 이후 첫 신년사에서도 “답은 고객에게 있다”며 “우리에게는 고객과 함께 70여년의 역사를 만들어 온 저력과 역량이 있다. 새로운 LG의 미래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고, 이후의 공식ㆍ비공식 행사에서도 고객 가치를 강조해 오고 있다. 이날 발언 역시 구 회장 경영철학의 연장선에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열린 ‘LG 어워즈(Awards)’는 조직 내 전 부문과 영역에서의 혁신활동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기존에 ‘연구개발 성과보고회(R&D부문)’와 ‘혁신한마당(사업부문)’으로 나눴던 혁신 성과 시상식을 통합한 뒤 처음으로 열렸다.

구 회장은 “미래 LG는 고객을 위한 우리의 생각과 행동이 날마다 조금씩의 혁신을 만들어 가는, 그래서 ‘혁신’이라는 단어를 더 이상 강조할 필요 없는, 그런 회사가 되기를 꿈꿔 본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과감히 도전하는 시도와 노력들이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에는 구 대표를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업본부장 등 170여명이 참석했다.

R&D, 생산ㆍ품질, 구매ㆍ공급망관리, 영업ㆍ마케팅, 선도상품 등 조직 전 부문에서 성과를 창출한 20여개 팀이 수상했다.

최고 혁신상의 영예인 ‘일등 LG상’은 세계 최초로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한 LG디스플레이팀과 LG전자팀이 공동 수상했다.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의 강점을 활용해 얇은 화면을 종이처럼 둘둘 말거나 펼 수 있는 폼팩터(제품 형태) 혁신으로 다양한 형태의 TV 제작을 가능케 하는 등 고객에게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적용한 LG전자의 올레드 롤러블 TV는 디스플레이를 본체 속에 말아 넣었다가 시청할 때 밖으로 펼칠 수 있어 화면이 차지하던 공간을 고객에게 되돌려 준다는 ‘공간 재정의’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면서,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최고 TV(Best TV Product)’로 선정되는 등 단일 모델 최다인 70여개 상을 수상했다.

이밖의 혁신상으로는 ▷올레드 패널에 대한 고객 신뢰로 올레드 진영을 글로벌 TV업체 15곳으로 늘리며 올레드 TV 대세화를 만든 LG디스플레이팀 ▷기존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현장의 다양한 영상을 동시 생중계로 구현해 프로야구, 골프, 아이돌 라이브 등 초고속ㆍ초지연의 5G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만든 LG유플러스팀 ▷독자적 배터리 수명 시험법을 개발해 고객에게 품질에 대한 신뢰도를 높인 LG화학팀 ▷LED(발광다이오드), 미세전류, 고주파 등 기술을 활용해 피부관리를 집에서도 가능하게 만든 LG프라엘로 홈 뷰티 기기 시장을 선도한 LG전자팀 등이 선정됐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