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터넷
  • 야놀자, 개발자 200명 포함 올해 400명 신규 채용

  • 기사입력 2019-03-22 0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서별 출근시간 선택제 등 사내복지에도 집중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올해 연구개발(R&D)분야 핵심인력 200여 명을 포함해 400명 이상의 직원을 신규 채용한다고 22일 밝혔다.

야놀자는 “이번 대규모 채용은 사업 영역 확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에 따른 것으로, 갈수록 치열해지는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업계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함”이라고 전했다.

회사는 지난해에도 채용 계획의 목표치였던 300명보다 100명 더 많은 400여 명을 신규 채용했다. 전체 임직원 수는 지난해 1월 400여 명에서 올해 1월 기준 800명 이상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신규 채용의 절반 이상을 개발자로 구성했으며, 국내외 주요 대기업 출신 비율도 30%를 넘는 등 다양한 분야의 우수 인재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올해에도 R&D 핵심인력 200여 명을 포함해 20여 개 직군, 총 400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R&D 분야는 무한 경쟁 환경에서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상시 채용하며, 해외 사업 확장에 따라 글로벌 인재 채용도 확대되고 있다. 그 외 마케팅ㆍ전략기획ㆍ재무회계ㆍ영업기획ㆍ경영지원 등 전사 차원의 인력을 집중 보강할 예정이다. 직군별 자세한 모집요강은 야놀자 기업 홈페이지와 국내외 주요 채용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야놀자는 임직원들의 업무 만족도와 우수인재들의 지원율을 높이기 위해 야놀자의 기업문화를 적용한 복지제도 마련에 힘쓰고 있다. 부서별 출근시간 선택제를 실시하는 한편, 야놀자 앱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야놀자 100만 포인트’를 지급한다. 이외에도, 교육비ㆍ도서구입비ㆍ건강검진비ㆍ회식비ㆍ생일축하금 및 경조사비 지원, 임직원 단체 상해보험, 장기 근속자 포상, 로봇 커피머신 및 자판기, 전 층 안마의자 비치 등 복지 체계를 지속 강화해 나가고 있다.

김우리 야놀자 피플파트너실장은 “지속적인 채용 강화와 함께 글로벌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함은 물론,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