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SBS ‘빅이슈’ CG 미완성분 노출 대형사고 냈다

  • 기사입력 2019-03-22 0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N ‘화유기’· MBC ‘병원선’ 이후 1년여 만에 재발
-시청자들 “황당”…SBS 측 “사과…재발 방지 최선”


‘빅이슈’ 방송사고 화면 [SBS 제공]
‘빅이슈’ 방송사고 화면 [SBS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SBS TV 수목극 ’빅이슈‘가 방송 도중 컴퓨터그래픽(CG)을 제대로 입히지 못한 미완성분 화면들을 내보내는 어처구니없는 대형 사고를 냈다.

지난 21일 방송한 ’빅이슈‘에서는 CG가 제대로 덧씌워지지 않아 CG 처리해야 할 화면과 촬영 화면이 따로 노는 장면, 제작진이 CG업체에 특정 글자나 그림을 지워달라고 자막으로 삽입한 장면 등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사고 장면들은 10여 차례 이어졌으며, 시청자들은 방송 직후 SNS에 사고 화면을 찍은 사진을 올리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CG가 완성되지 못해 방송사고가 난 것은 tvN 드라마 ’화유기‘ 이후 약 1년 만이다.

’화유기‘ 는 2017년 성탄절 전야에 후반 작업 지연으로 두 차례 미완성 화면을 내보내고 지연 방송까지 했다.

지상파 드라마 방송사고는 2017년 9월 MBC TV ’병원선‘에서 벌어진 게 가장 최근이었는데, 5회와 6회 사이 방송이 11분 지연됐다. 당시에는 MBC 파업이라는 특수상황이 있었다.

SBS에서는 이전에도 비슷한 사고가 몇 번 있었다. 2011년 ’시크릿 가든‘과 ’싸인‘, 2015년 SBS TV ’펀치‘에서 편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고가 났는데, 모두 촉박한 일정에 ’생방송 촬영‘이 누적되다 마지막회에 터진 일이었다. 그러나 ’빅이슈‘는 극 초중반인 방송 11-12회째 사고가 벌어졌다.

SBS는 22일 입장을 내고 “방송사고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방송분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방송사고로 다시보기 서비스도 22일 오후께로 평소보다 늦어질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